[20231121]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초청 편집인 포럼 > 포럼/세미나

본문 바로가기
회원가입    로그인    회원사 가입      

포럼/세미나

[20231121]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초청 편집인 포럼

페이지 정보

댓글 0건 조회 140회 작성일 2023-11-22 10:06

본문

홍익표 "희생할 분 나올 것"…이르면 내달 중하순 인적쇄신 시사


"민주당 혁신의 시간 온다…총선 공천 앞서 인적 쇄신 마무리"

"이재명 '험지 출마', 너무 앞서간 것…전략·구도 설정이 우선"

발언하는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
발언하는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주최로 열린 홍 원내대표 초청 편집인 포럼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11.21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한혜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는 21일 "빠르면 12월 중하순, 늦으면 내년 1월 초순부터 민주당 혁신의 시간이 온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주최 편집인 포럼에서 "이번 정기국회가 끝나기까지 예산안을 비롯한 민생법안을 처리하는 것이 제1의 과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 당 혁신의 시간은 지금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공천이 마무리되려면 빨라야 내년 2월이고 그 전에 인적 쇄신 등이 마무리될 시점"이라며 "정치개혁의 시간이 그렇게 늦다고 생각지 않는다. 국민에게 어필하는 시간은 그때가 일반적"이라고 설명했다.

홍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야당의 혁신은 통합"이라며 "거대한 정부·여당의 큰 힘에 대항해서 총선에서 승리하기 위해선 작은 힘이라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분과 함께 해서 힘을 모으고 어떤 분을 선거 전면에 내세울지는 전략과 구도에서 나온다"며 "그 과정에서 헌신하거나 희생해야 할 분들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당내 통합과 이후 좀 더 열린 자세로 외부의 좋은 분을 영입하는 것은 일차적으로 당 대표 역할이 크겠지만 저도 해야 할 역할을 다하겠다"며 "특정인에 좌지우지되는 것은 저도 원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홍 원내대표는 총선 국면에서 이재명 대표의 역할론에 대해 "선거가 어떻게 전개되느냐에 따라 여러 변수는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 대표 체제로 간다는 기본 원칙하에서 다양한 이 대표의 판단이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 판단은 고스란히 이 대표 몫"이라고 밝혔다.

당내 비명(비이재명)계를 중심으로 제기된 이 대표의 험지 출마론에 대해선 "너무 앞서간 것"이라며 "큰 틀의 전략과 구도가 정해진 다음에 생각할 일"이라고 답했다.

그는 국민의힘 '인요한 혁신안'에 대해선 "방향이 잘못됐고 윤석열 대통령과 대통령실을 향해서가 아니라 반대로 가 있고 국민의힘에서 얼마나 수용될지 모르겠다"며 "인재 영입은 이철규 위원장이 맡았는데 그것이 김기현 대표의 역설적인 것을 보여주는 것 아니냐. 과거 모든 인재위 책임은 당 대표가 했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묘수 한 번에 지지도나 판세가 바뀌진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초조해하기보다는 인내심을 가질 시간"이라고 했다.

홍 원내대표는 내년 총선 목표에 대해 "단 한 석이라도 국민의힘보다 이기면 좋겠다"며 "최선을 다해서 국민의힘을 견제할 수 있는 힘을 가진 의석수를 확보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여권의 '메가시티' 구상에 대해 "면적을 넓히는 방식은 과거 개발경제 시대 담론"이라며 "밀집도를 높이고 어떻게 사회 서비스가 융합될 것인가가 핵심인데 정부의 김포, 인근 도시 편입은 글로벌과 정반대 생각"이라고 말했다.

원문보기:  https://www.yna.co.kr/view/AKR20231121057500001?input=1195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24 한국프레스센터 1311호   전화: 02-723-7443   팩스: 02-739-1985
Copyright ©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All rights reserved.
회원사 링크